Seiring waktu berlalu

세월이 가면
Oleh 박인환

지금 그사람 이름은 잊었지만
그 눈동자 입술은 네 가슴에 있네
바람이 보고 비가 올 때도
나는 저 유리창 밖
가로등 그늘의 밤을 잊지 못하지
사랑은 가고 옛날은 남는 것
여름 날의 호숫가 가을의 공원
그벤치 위에
나뭇잎은 떨어지고
나뭇잎에 흙이  되고
나뭇잎에 덮여서
우리들 사랑이 사랑진다해도
지금 그 사람 이름은 잊었지만
그눈동자 입술은
네 서늘한 가슴에 있거만

image

*tulisan di atas adalah sebuah puisi yang juga dijadikan sebuah lagu. Translet akan diposting menyusul😀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